UPDATED. 2019-04-25 15:57 (목)
KT, 5G ‘데이타 완전 무제한’...알고보니 무늬만(?)
KT, 5G ‘데이타 완전 무제한’...알고보니 무늬만(?)
  • 전완수 기자
  • 승인 2019.04.08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KT
출처=KT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KT가 이동통신업계 최초로 ’5G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를 출시했다고 밝혔지만 알고보니 사용량에 따라 데이터를 제한할 수 있는 조항을 끼워 넣어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KT는 ’KT 5G 슈퍼플랜‘ 요금제 3종을 월 8만∼13만원에 출시하면서 국내에서 속도 제한 없이 데이터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KT의 ’데이터 FUP‘(Fair Use Policy·공정사용정책) 조항에는 2일 연속으로 일 53GB를 초과해 사용하는 경우 최대 1Mbps(초당 메가비트)로 데이터 속도제어를 적용하고 이용 제한, 차단 또는 해지될 수 있다는 단서가 포함돼 있다.

단시간 대용량 데이터를 유발하는 서비스 사용으로 네트워크 부하가 발생해 일반 이용자의 품질저하가 발생하는 등 네트워크 과부하를 유발하는 경우에도 데이터 속도제어 적용 등이 가능하다.

5G 핵심 콘텐츠인 초고화질(UHD) 영상과 가상현실(VR) 콘텐츠의 1시간 데이터 소모량이 10∼15GB 수준임을 고려하면 2시간짜리 콘텐츠 2편을 이틀 연속 시청할 경우 ’일 53GB 제한‘에 걸려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속도가 5G의 1.5Gbps에서 2G 속도인 1Mbps로 급격히 떨어지기 때문이다. 1Mbps는 메신저나 사진이 첨부되지 않은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는 수준이어서 동영상 시청은 어렵다.

만약 월초 이틀간 106GB를 사용했다가 속도 제한에 걸리는 경우 5G 데이터 제공량은 사실상 106GB에 불과하게 된다.

이통사는 상업용 사용이나 불법 P2P 접속 등 ’무제한‘ 요금제의 비정상적인 사용을 막기 위해 FUP를 적용하지만, 모든 가입자에게 일 53GB의 데이터 사용량 제한을 둔 것을 공정사용정책에포함한 것은 마케팅용 꼼수라는 지적이 나온다.

2년간 완전무제한 요금제를 적용하는 SK텔레콤은 일반 사용자의 일 한도 상한이 없으며, LG유플러스는 데이터 차단 조건을 과부하를 유발하는 CC(폐쇄회로)TV 연결, M2M 등 상업용 사용 시로 국한하고 있다.

이에 대해 KT 측은 ”공정한 사용을 보장하기 위한 최소한의 룰인 FUP 조항을 갖고 무제한 여부를 논의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언론용 보도자료에 FUP를 간략히 설명하는 등 제한 상황을 그대로 보여주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콘텐츠에 따라 용량이 급속도로 올라갈 수는 있지만 현재 일상적인 수준에서 사용하는 패턴으로는 쉽게 걸릴 제한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