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00:04 (화)
대기업·중기 임금격차, 일본의 3배
대기업·중기 임금격차, 일본의 3배
  • 이영선 기자
  • 승인 2019.04.22 0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픽사베이
출처=픽사베이

[파이낸셜리뷰=이영선 기자] 우리나라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가 옆나라 일본과 비교해 3배 큰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자 간 임금 불평등이 심각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22일 중소기업연구원이 발표한 '한국과 일본의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 비교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기준 한국 500인 이상 규모 대기업 근로자는 매달 평균 534만7000원(이하 구매력 평가 지수 기준)을 받아, 일본 대기업 근로자(345만5000원)보다 189만2000원을 더 벌었다.

대기업 근로자의 경우 임금 인상 속도도 한국이 일본보다 빨랐다. 한국 대기업의 임금은 지난 2012년에서 2017년까지 5년 동안 19.9% 증가한 반면, 같은 기간 일본 대기업의 임금 인상률은 1.3%에 불과했다.

하지만 영세 기업에서는 상황이 정반대였다. 한국 영세 기업(직원 수 1~4인)의 근로자는 매달 평균 174만5000원을 받았지만 일본은 227만원을 받았다.

임금 인상 속도에서는 한국 영세 기업의 인상률(2012~2017년)은 15.9% 증가했지만 한국 대기업 인상률보다 낮았다. 반면 일본의 영세 기업(10인 미만)은 같은 기간 9.4% 임금이 늘어, 일본 대기업(1.3%)보다 훨씬 높았다.

중소기업연구원 노민선 연구위원은 “국내 대기업과 영세 기업 근로자 간 임금 격차는 매달 360만원 정도로, 일본의 임금 격차(118만5000원)와 비교하면 최고 3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