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7 11:06 (목)
LG전자, 美 테네시에 세탁기공장 준공...연간 120만대
LG전자, 美 테네시에 세탁기공장 준공...연간 120만대
  • 전완수 기자
  • 승인 2019.05.30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LG전자
출처=LG전자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LG전자는 현지시간 29일 미국 테네시(Tennessee)주 클락스빌(Clarksville)에 위치한 테네시 생산법인에서 'LG전자 테네시 세탁기공장 준공식'을 가졌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마크 그린(Mark Green) 미 연방의회 하원의원, 빌 리(Bill Lee) 테네시주 주지사,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 사장, 조주완 북미지역대표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총 3억6000만 달러가 투자된 신공장은 미국 현지 세탁기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당초 예정보다 6개월 앞당긴 지난해 12월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이는 지난 2017년 8월 착공한 이후 15개월 만으로, 신공장은 대지면적 125만㎡, 연면적 7만7천㎡ 규모이며 약 600명이 근무할 예정이다.

'지능형 자율공장'을 추구하는 LG전자의 첫 생활가전 공장인 이곳은 2개의 생산라인에서 드럼세탁기와 통돌이세탁기를 생산하며 연간 120만대가량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는 경남 창원에 위치한 세탁기 생산라인과 비슷한 수준이다.

LG전자 측은 프리미엄 가전 수요가 높은 미국에서의 생산을 목표로 지난 2010년부터 미국 내 현지생산체제를 검토해왔다고 설명했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은 “신공장의 안정적 운영을 기반으로 북미 시장에서 강력한 시장지배력과 지속가능한 성장구조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