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2 17:11 (금)
민주당 군포시장 후보, 경선 통해 결정해야 한다.
민주당 군포시장 후보, 경선 통해 결정해야 한다.
  • 정 상 편집위원
  • 승인 2010.04.08 22: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의원은 국민참여경선을 위한 중제에 나서는 것이 도리

어느 정당에서든 ‘검은 것을 검다고 하고 흰 것을 희다’고 해도 믿을까 말까 한 것이 공심위의 결정이다. 그런데 ‘검은 것을 희다’하고, ‘흰 것을 검다’고 한, 애초 잘못된 안을 가지고 심사해 내 놓은 공심위의 결정을 누가 받아들이겠는가?

바로 민주당 군포시장 후보 공천을 두고, 군포시민들 사이에 오가는 말이다.

민주당 공심위는 군포시장 후보 공천과 관련해 애초 잘못된 공천신청을 수용해 공천하는 우를 범했다. 결국 민주당 경기도 상무위원회는 지난 2일 경기도당 공심위의 결정을 번복, 일단 공천을 보류하기는 했다.

하지만 전 시장 김윤주 예비후보 측은 “한 번 결정된 공심위의 결정은 결코 번복 될 수 없다”며 굳히기 작전에 나서고 있다.

그러나 이 같은 김윤주 예비후보 측의 태도에는 잘못이 있다. 그동안 자신을 제외한 다른 4명의 예비후보 의견을 완전히 무시하는 비민주적 태도를 견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후보 난립과 과열 경재을 막기 위해 자신을 포함한 모두 10명의 군포시장 출마 희망자들이 지난 2월 18일 합의문에 서명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합의문 서명 하룻만에 합의문을 번복하고 후보 조율에 불참해 독자 노선을 선택함으로서 이번 사태는 예견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김윤주 예비후보의 독선과 공천 심사의 문제점을  알리고 바로잡기 위해 민주당 군포시장 예비후보인 유희열, 이종근, 최경신, 하수진 후보 등은 2010년 4월 7일 저녁 경기도당 공심위를 방문 정장선 위원장에게 군포시장 후보 공천과 관련한 군포지역 시민정서와 당원 여론을 전했다.

또한 원만한 후보간 합의를 거부하고 있는 김윤주 후보와의 조정을 지역위원장, 도당 공심위원장, 도당 상무위원장(경기도지부장)에게 요청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정장선 경기도당 공심위원장은 김윤주 후보 단수공천은 아직 도당 상무위원회 의결을 거친 사항이 아님을 재차 확인해 주었고 도당 홈페이지 공천 확정자 명단에서 삭제할 것을 실무자에게 지시하였다. 또한 다음 주까지 시간이 있으니 후보자간 합의를 위해 더욱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위 4인의 민주당 군포시장 예비후보는 2010년 4월 8일 오전 김윤주 예비후보 사무실로 김윤주 예비후보를 방문 면담한 자리에서 예비후보들은 당원들의 여론을 수렴하여 대승적 차원에서 경선을 수용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후보자들은 경선만이 당 화합과 지지층 결속을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임을 강조하며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김윤주 후보의 경선 참여가 꼭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하고 정정당당한 경쟁만이 예비후보자들의 승복의 명분이 됨을 재차 강조하였다. 
 
그러나 김윤주 후보는 예비경선 합의문의 불합리성을 재차 거론하며 "자신은 당헌 당규에 따라 공천을 신청했고, 현재로선 공심위의 결정을 존중할 뿐이라며 번거로운 절차를 반복해 경선을 치룰 필요가 있느냐"며 다른 후보자들의 의견을 일축했다.

김윤주 후보는 "공심위의 결정을 존중한 것처럼 앞으로 있을 도당 상무위원회와 최고위원회의 결정도 존중할 것" 이라며 양측간의 대화는 평행선을 달렸다.

결국 후보자들은 마지막까지 심사숙고해 경선 참여를 결정해달라는 이야기를 전하고 자리를 일어났다.

이런 사실을 고려하면 민주당 공심위는 즉각 기존 결정을 파기해야 한다. 그리고 군포시의 경우 경선지역으로 결정, 시장 후보를 경선을 통해 결정해야 한다.

특히 김윤주 예비후보는 경기도당의 후보 공천 보류가 갖는 의미가 무엇인지 정확히 파악하고, 다른 4명의 예비후보 의사를 받아들여 경선에 스스로 응해야 한다. 이런 가장 민주적인 절차를 거처 후보가 되어야만 본선에서 당선이라는 영광을 얻게 되는 것은 물론 민주당이 명실상부한 국민의 정당으로 바로 설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따라서 경기도당 공심위는 지역위원회의 합의를 무시하고, 30만 군포시민의 염원을 스스로 깨트린 김윤주 후보의 독선적 행위에 대해 해명과 함께 책임을 묻고,  지역위원장인 김부겸 의원도 경기도당 공심위의 공천 심사에 문제를 인정하면서 공천 보류를 요청한 이상 4명의 예비후보들이 요구하고 있는 '국민참여경선'을 위한 중제에 적극 나서지 않는다면 2년 후로 다가온 19대 총선에서 4선 도전에 큰 걸림돌이 될 것 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2010.4.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znaeyjg 2010-05-26 07:45:16
mMjOfu nvtwzekoycvr, [url=http://bcrwlqkzxveu.com/]bcrwlqkzxveu[/url], [link=http://rubbwgipozom.com/]rubbwgipozom[/link], http://kyflgpqhbqic.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