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11:25 (토)
유한양행, 베링거인겔하임에 신약 기술 수출...“1조원 규모”
유한양행, 베링거인겔하임에 신약 기술 수출...“1조원 규모”
  • 전완수 기자
  • 승인 2019.07.01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시사브리핑DB
출처=시사브리핑DB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국내 대표 제약기업 유한양행이 1조원 규모의 기술수출 소식을 알리며 다소 침체돼 있던 국내 관련업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1일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유한양행은 베링거인겔하임과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치료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의 총 기술수출 규모는 8억7000만 달러(약 1조53억원)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은 술을 전혀 마시지 않거나 아주 적게 마시는데도 간에 5% 이상의 지방이 쌓이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악화해 간세포 손상이 진행되는 단계를 의미한다.

아울러 만성 진행성 질환으로 간 손상 또는 섬유화를 유발해 간 기능을 망가뜨린다. 현재까지 최종 허가 문턱을 넘은 약이 없어 치료 방법이 매우 제한적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유한양행과 베링거인겔하임은 내장에서 생성되는 호르몬인 GLP-1과 FGF21 등 두 가지에 결합해 효과를 내는 이중작용제(dual agonist) NASH 혁신 신약을 공동 개발한다.

해당 후보물질은 유한양행이 자체 개발하고, 이 과정에서 바이오 기업 제넥신의 항체융합 단백질 플랫폼 기술 ‘하이브리드 FC’(Hybrid FC, Hy Fc)를 접목한 융합단백질이다.

또한 전임상 연구에서 지방간염 해소 및 항섬유화 효과를 내 간세포 손상을 막고 간 염증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유한양행은 반환 의무가 없는 계약금으로 4000만 달러를 수령하고, 개발과 허가 및 매출에 따른 단계별 기술료 8억3000만 달러를 추가로 수령할 수 있다. 또 순매출액에 따른 경상 기술료도 수령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유한양행은 총 기술수출액의 5%를 제넥신에 지급할 예정이다. 이는 후보물질 개발 과정에서 제넥신의 플랫폼 기술이 활용된 데 따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