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1 17:02 (수)
부영그룹, 진해두동 택지지구 준공식 진행...“글로벌 물류단지 중심될 것”
부영그룹, 진해두동 택지지구 준공식 진행...“글로벌 물류단지 중심될 것”
  • 서재호 기자
  • 승인 2019.07.02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두동지구 조감도./출처=부영그룹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두동지구 조감도./출처=부영그룹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부영그룹이 시공사로 참여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두동 택지지구 부지 조성 및 기반시설 공사가 마무리됐다.

2일 부영그룹은 경남 창원시 진해구 두동 일원 사업현장에서 진해두동 택지지구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김경수 경상남도지사를 비롯해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 및 국회의원, 시도의원, 관련기관, 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부영그룹 측에는 이중근 회장을 대신해 이세중 회장 직무대행과 최양환 사장이 참석했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두동지구 개발사업은 168만㎡ 부지에 주택건설용지, 상업용지, 산업시설용지가 들어서는 대형조성공사로, 시행자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다.

부영주택은 시공사로 참여해 지난 2015년 12월부터 올해 5월 말까지 약 41개월간 부지조성 및 기반시설 공사를 해왔다.

두동지구 개발이 완료되면 부산 신항만과 연계된 물류배후단지 배후에 주거복합 신도시가 탄생함은 물론, 물류비 절감, 공동주택 조성, 각종 산업 및 상업시설 등의 경제 유발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은 “두동지구 개발 사업 준공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 지역 주민과 투자기업, 행정청이 힘을 합쳐 사업을 성공시킨 모범사례”라며 “향후 제 2신항 배후도시와 글로벌 물류단지 발전을 이끄는 거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약 41개월간의 두동지구 부지조성 및 기반시설공사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어 기쁘다”라면서 “개발이 모두 완료된 시점에는 두동지구가 글로벌 물류단지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