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1 16:54 (월)
지난해 지방공기업 재무건전성 소폭 개선
지난해 지방공기업 재무건전성 소폭 개선
  • 전완수 기자
  • 승인 2019.07.11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하수도, 도시철도를 제외하면 도시개발공사 등에서 당기순익 발생
대전 도시철도공사 전경./출처=다음로드뷰
대전 도시철도공사 전경./출처=다음로드뷰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지난해 지방에 위치한 공기업들의 재무건전성이 전년에 비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상․하수도 등 직영기업 250개, 지방공사 62개, 공단 89개 등 401개 지방공기업에 대한 2018년 결산 결과에 따르면 자산은 193조원으로 전년에 비해 15.5조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채는 52.5조원으로 0.2조원 증가했지만 자본이 15.2조원 증가하여 부채비율이 4.3%p(포인트) 감소했다.

지방공기업 경영실적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직영기업은 하수도 요금현실화로 전년 대비 5.7% 증가하며 적자폭이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다.

하지만 하수도사업은 여전히 낮은 요금현실화율로 인해 당기순손실 규모가 크고(△9994억원) 직영기업 당기순손실(△5827억원)의 주요원인이 되고 있다.

도시철도공사의 경우 도시철도 요금현실화가 전년에 비해 다소 개선됐으나(전년 대비 증 3.6%), 고령화에 따른 노인인구 등 취약계층 무임승차인원 증가 및 낮은 요금이 지속적 경영적자의 원인이 되고 있다.

아울러 도시개발공사는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2525억원 감소했으나, 택지 및 아파트분양 호조로 당기순이익 규모가 5년 연속 흑자(2018년 9647억원)를 달성했다.

기타 지방공기업의 경우 부채는 1.9조원으로 0.8조원 증가했으나, 부채비율은 전년 대비 0.9% 감소했으며 지속적인 부채비율 감소 및 당기순이익 증가로 경영여건이 개선되고 있다.

고규창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지방공기업은 요금현실화율이 낮은 상·하수도, 도시철도를 제외하면 도시개발공사 등에서 당기순이익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향후 투자활성화 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적인 역할을 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