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11:25 (토)
‘꽈당’ 최순실
‘꽈당’ 최순실
  • 이영선 기자
  • 승인 2019.07.18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방송 캡쳐
출처=방송 캡쳐

[시사브리핑 이영선 기자] ‘국정농단’ 사건의 피고인 최순실 씨가 구치소 수감 중 목욕을 하다 넘어져 이마가 찢어지는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법무부와 주요 언론보도 등에 따르면 최순실 씨는 최근 서울동부구치소 목욕탕 탈의실에서 넘어지면서 이마가 5㎝가량 찢어져 약 30바늘을 꿰매는 봉합 수술을 받았다.

법무부 관계자는 “얼굴을 좀 다쳐 치료를 받았지만 지금은 정상적으로 생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