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17:38 (월)
[WHY] 경인양행서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열린 이유는?
[WHY] 경인양행서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열린 이유는?
  • 전완수 기자
  • 승인 2019.07.26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뉴스1
출처=뉴스1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들이 사기업인 ‘경인양행’을 찾아 최고위원회의를 연 것으로 알려져며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6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최고위원들은 인천 서구 소재의 경인양행을 찾아 현장에서 최고위원 회의를 열고 독자적인 핵심 원료로 일본으로 수출하고 있는 경인양행 시설들을 둘러봤다.

이날 이해찬 대표와 지도부는 포토레지스(감광액) 화학 관련 제품 생산 시설을 살펴보며 어렵더라도 독자적인 기술만이 경제 취약성에서 벗어나는 길이라고 밝히며 독자적 생산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포토레지스는 최근 일본이 수출규제를 발표한 반도체 생산관련 3가지 주요 원료 가운데 하나이다.

이해찬 대표는 “이번의 일본 수출규제 사태를 보면서 정부와 기업이 소재·부품산업에서 자립하지 않으면 취약성에서 결코 벗어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어 “일본 아베 총리가 세계 반도체 생산에 핵심인 세가지 원료를 수출규제 품목에 넣은건 잘못된 판단”이라고 지적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8월에 일본이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면 교란이 올 것 같다”면서 “앞으로는 일본에 의지해 온 부품과 소재를 극복해 나가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부터라도 인력을 양성하고 예산을투입해 소재.부품 산업이 국산화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40년 이상 핵심 소재.부품을 개발해 온 경인양행 같은 우수 기업을 육성 발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현장최고위원회의에는 경인양행 김흥준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정부측에서는 산업통상부 관계자 등이 참석해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한편, 코스피 시장에서 경인양행의 주가는 12시 30분 현재 전날 대비 1930원(28.18%) 상승한 8780에 거래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