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1 16:54 (월)
배우 오달수, 독립영화 ‘요시찰’로 컴백
배우 오달수, 독립영화 ‘요시찰’로 컴백
  • 이순호 기자
  • 승인 2019.08.13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오달수
출처=오달수

[시사브리핑 이순호 기자] 미투 파문으로 활동을 잠정 중단했던 배우 오달수가 독립영화로 컴백한다. 경찰 조사 끝에 혐의 없음으로 미투 사건을 마무리하고,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는 각오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오달수는 오는 9월 크랭크인 예정인 독립영화 '요시찰(김성한 감독)'에 출연한다.

이는 지난해 2월 미투 폭로의 가해자로 지목된 후 1년 반 만이며, 지난 2월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지 7개월 만이다.

오달수와 그의 소속사인 씨제스엔터테인먼트(이하 씨제스)는 복귀를 앞두고 매우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이고 있다.

씨제스는 복귀에 관한 보도가 나오자 “오달수는 그동안 공인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긴 자숙의 시간을 보내왔다”면서 “올해 초 경찰청으로부터 내사 종결을 확인 했고 혐의 없음에 대한 판단을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 후에도 복귀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웠으나 최근 고심 끝에 독립영화에 출연 하기로 했다”며 “배우가 조심스럽게 본연의 연기 활동을 이어 나가려고 하는 만큼 부디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오달수도 이날 입장문을 통해 “너무 오랜만에 인사드려 많이 떨린다. 두려운 마음으로 몇 자 올린다”면서 “곧 촬영이 진행될 독립영화 ‘요시찰’에 출연하기로 했다. 좋은 작품이고 의미 있는 작업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저는 지난해 초 고향으로 내려가서 저의 살아온 길을 돌아보며 지냈고, 그러는 동안 경찰의 내사는 종료 됐다. 지난 해 있었던 일로 시시비비가 가려지지 않은 채 일방적인 질타를 받았다. 이 모든 것도 제 부덕의 소치에서 비롯된 것이라 생각한다”고 토로했다.

또한 “제가 비록 결점 많고 허술한 인간이긴 하지만 연기를 하고 작품을 만들면서 누군가에게 피해를 입히지 않으려고 노력하며 묵묵히 살아 왔다”며 “많은 분들에게 심려 끼쳐 드린 점 거듭 죄송하다”고 소회를 전했다.

누적관객수 1억 배우로 불리며 활발히 활동해 온 오달수가 이번 사건을 딛고 다시 명품 신스틸러의 자리를 되찾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아래는 오달수의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십니까. 배우 오달수입니다.

너무 오랜만에 인사드려 많이 떨립니다. 두려운 마음으로 몇 자 올립니다.

저는 곧 촬영이 진행될 독립영화 ‘요시찰’에 출연하기로 하였습니다. 좋은 작품이고 의미 있는 작업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지난해 초 고향으로 내려가서 저의 살아온 길을 돌아보며 지냈고, 그러는 동안 경찰의 내사는 종료되었습니다.

지난 일은 시시비비가 가려지지 않은 채 일방적인 질타를 받았습니다. 이 모든 것도 제 부덕의 소치에서 비롯된 것이라 생각합니다.

제가 비록 결점 많고 허술한 인간이긴 하지만 연기를 하고 작품을 만들면서 누군가에게 피해를 입히지 않으려고 노력하며 묵묵히 살아왔습니다.

많은 분들에게 심려 끼쳐 드린 점 거듭 죄송합니다.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