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2 12:11 (목)
최태원 SK 회장 장녀, 회사 휴직하고 유학길
최태원 SK 회장 장녀, 회사 휴직하고 유학길
  • 전완수 기자
  • 승인 2019.08.14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SK회장의 장녀 최윤정씨/출처=SK그룹
최태원 SK회장의 장녀 최윤정씨/출처=SK그룹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 장녀 최윤정(30)씨가 재직 중이던 SK바이오팜을 휴직하고 미국 유학길에 오른다.

SK그룹이 신성장동력으로 추진하고 있는 바이오 분야에 대한 전문성을 쌓기 위한 목적이라는 게 재계의 중론이다.

14일 재계에 따르면 최씨는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바이오인포매틱스(Bioinformatics) 석사 과정 입학 허가를 받고 9월부터 공부를 시작한다. 유학 기간은 2년 일정으로, 근무하던 SK그룹 자회사 바이오팜은 휴직한다.

바이오인포매틱스는 생명공학과 정보학의 합성어로 컴퓨터를 이용해 유전자 정보 등 바이오 데이터를 수집·분석하고 처리하는 기술 분야다.

유전자 예측 프로그램을 개발하거나 생명정보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해 신약 개발을 하는 등 바이오산업의 핵심 기술로 꼽힌다.

최씨는 베이징국제고를 졸업한 뒤 미국 시카고대학교에서 생물학을 전공하고, 같은 대학 뇌과학 연구소에서 2년 동안 연구원으로 근무했다.

이후 바이오 관련 실무 경험을 위해 하버드대학교 물리화학 연구소와 국내 제약사 인턴으로 일하기도 했다. 지난 2017년 SK바이오팜 전략기획실에 입사해 최근까지 신약 개발 분야에서 근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