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3:48 (일)
‘항공 안전규정 위반’ 이스타항공 등 4곳, ‘과징금 폭탄’
‘항공 안전규정 위반’ 이스타항공 등 4곳, ‘과징금 폭탄’
  • 전완수 기자
  • 승인 2019.08.30 0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이스타항공
출처=이스타항공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저가항공(LCC) 이스타항공을 포함한 국적사 4곳이 항공 안전 규정 위반으로 정부당국으로부터 ‘과징금 폭탄’을 맞았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8부터 29일 양일간 항공분야 행정처분심의위원회를 열고 항공 안전 규정을 위반한 국내 항공사 4곳과 항공훈련기관 등에 총 24억86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가운데 이스타항공은 비행 전·후 점검주기 정비규정을 지키지 않고 총 10편의 항공기를 운항한 것이 적발돼 과징금 16억5000만원 처분을 받았다. 국토부는 해당 정비사에게 자격정지 30일 처분을 내렸다.

이와 함께 이스타항공은 화재경고등 점등 관련 지연 보고도 적발돼 과징금 3000만원 처분을 받았다. 해당 조종사 2명에게는 각각 자격정지 15일 처분이 내려졌다.

국토부는 이륙 중단 관련 사실 보고를 늦게 한 사례도 발견, 60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랜딩기어 핀을 제거하지 않아 회항한 사건도 적발해 과징금 3억 원, 해당 조종사 2명에게 자격정지 30일 처분도 내렸다.

대한항공은 일본 후쿠오카 공항 유도로 등화 파손 사고로 과징금 3억 원 처분을 받았다. 다만, 해당 조종사 2명은 보고 의무가 없었음에도 관련 사고를 자발적으로 보고한 점이 참작돼 행정처분은 받지 않았다.

진에어는 정비사 휴식 시간을 준수하지 않은 것이 적발돼 과징금 2000만원 처분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