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7:06 (목)
황해청 평택 포승(BIX) 지구, 국내외기업 앞다퉈 입주
황해청 평택 포승(BIX) 지구, 국내외기업 앞다퉈 입주
  • 이영선 기자
  • 승인 2019.09.02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경기도
출처=경기도

[시사브리핑 이영선 기자]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 평택 포승(BIX)지구 분양이 당초 올해 목표를 초과 달성할 전망이다.

2일 황해청에 따르면 올해 분양 목표는 전체 분양면적 133만9800㎡의 14.7%인 19만8000㎡ 였으나, 이를 웃도는 24만1564㎡를 분양, 당초 목표 보다 22%를 초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황해청은 9월 중 총 5개사(물류기업 2개사, 전기차 배터리팩 제조 등 벤처기술기업 3개사)와 입주협약을 체결한 결과, 총 1575억원의 투자유치(22만3516㎡의 부지 분양) 및 467명의 고용 창출 성과가 기대된다.
이 같은 결과는 황해청 직원들의 열정적인 투자유치 활동 덕분이라고 경기도 측은 설명했다.
황성태 청장 및 직원들은 앞서 3월부터 도내 상공회의소, 주한 외국상공회의소 회장 등을 직접 방문하며 투자를 독려했다. 그 횟수는 무려 44회에 달한다.

이와 함께 찾아가는 투자설명회 13회, 도내 기술강소기업 및 유망중소기업 등 총 2058개 기업에 대한 텔레마케팅 등 전 직원이 온·오프라인을 통해 투자유치 활동을 벌였다.

황해청의 투자유치 성과가 주목받는 이유는 최근 일본 무역 제재와 미중 무역 분쟁 등으로 인한 경기 불확실성 증대와 투자인센티브(법인세, 소득세 등)의 축소로 인한 투자유치 활동 여건이 매우 어려운 가운데 일궈낸 성과이기 때문이다.

황성태 청장은 “전직원의 적극적인 투자유치활동으로 올해 목표는 초과 달성될 것으로 판단되며, 연말까지 33만㎡(총 분양면적 133만9800㎡ 대비 23%) 초과 시 내년부터 분양이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황해청은 주변시세보다 30% 저렴한 분양가로 자동차 부품, 기계, 화학, 전자, 물류업종에 대해 167만원의 산업시설용지와 172만원의 물류시설용지를 준공 전 사전분양하고 있다.

올해 9월말 수도, 전기 등의 기반인프라 공사 완료는 물론, 국내 최초로 근로자 기숙사용 임대아파트 330세대를 9월 중으로 착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