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11:54 (금)
부활하는 韓 조선업...수주량 4개월 연속 세계 1위
부활하는 韓 조선업...수주량 4개월 연속 세계 1위
  • 전완수 기자
  • 승인 2019.09.09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출처=한진중공업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출처=한진중공업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한국 조선업이 수주량이 4개월 연속 세계 1위를 기록하며 부활의 날개짓을 하고 있다.

9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8월 조선업 수주 실적 및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 세계에서 발주된 선박 100만CGT(표준화물 환산톤수) 중 한국이 73.5%를 차지하는 73만5000CGT를 수주했다. 지난 5월 이후 4개월 연속 세계 1위다.

선종별로는 LNG운반선 발주물량 3척 중 3척을 한국이 모두 수주했고, 탱커 14척 가운데 13척(LNG 연료추진선 10척 포함)을 수주했다.

8월 수주성과를 바탕으로 한국의 올해 1~8월 누계 수주금액은 113억 달러로 중국(109억3000달러)을 제치고 세계 1위를 회복했다.

1~7월 누계 기준으로 중국은 104억 달러, 한국은 96억 달러였다. 1~8월 수주량 기준으로는 우리나라는 464만CGT를 수주해 중국 502만CGT에 이어 2위였다.

산업부 관계자는 “LNG 운반선,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등 고부가가치 선종에서 경쟁우위를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8월 발주된 LNG 운반선 27척 중 24척, VLCC 17척 중 10척을 한국이 수주했다. 중국, 일본 등의 자국 발주와 수주 물량을 제외하면 전 세계 발주 물량의 대부분을 한국이 수주했다. 1∼8월 건조량은 676만CGT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4.0% 증가했다.

선박 건조량이 늘면서 조선산업 고용도 지난해 8월 10만 5000명으로 최저치를 기록한 이후 증가세로 돌아섰으며 지난달에는 11만명대를 회복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러시아, 카타르, 모잠비크 등의 대형 프로젝트 발주도 예정돼 있어 수주량이 앞으로 더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