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1 14:20 (수)
갤러리아백화점 “올 추석, 작년보다 5% 더 팔았다”
갤러리아백화점 “올 추석, 작년보다 5% 더 팔았다”
  • 이순호 기자
  • 승인 2019.09.15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갤러리아백화점
출처=갤러리아백화점

[시사브리핑 이순호 기자] 갤러리아백화점은 올해 추석 선물세트 판매 실적(예약판매+본판매)을 분석한 결과 전년 대비 5%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가격대별로 살펴보면 10만원대의 선물세트 매출이 10% 신장하고 30만원 이상의 고가 선물세트 매출이 20% 증가하며, 올 추석 명절 선물세트 매출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10만원 미만과 20만원대 선물세트는 전년 추석과 동일한 수준을 기록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올 해 추석은 청과와 정육세트 판매가 두드러져 청과는 10%, 정육은 7% 성장했다.

품목별 매출 구성비는 건강식품과 정육이 각각 26%, 23%를 차지하며 선물세트의 절반 가까운 매출을 차지했다. 특히, 정육의 경우 선물세트의 전통적인 강자인 한우선물세트가 전체 세트 판매순위 1~3위를 모두 차지하면서 가장 큰 인기를 끌었다.

명절 선물로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는 생활용품세트는 매출이 23% 신장했으며, 와인과 양주 등 주류 매출은 10% 늘었다. 특히 10만원 이하 가격대로 가성비가 뛰어난 와인 선물세트가 인기를 끌었다.

갤러리아백화점 관계자는 “프리미엄 먹거리에 대한 관심 증가로 수량 등을 조절하여 10만원대로 구성한 실속 프리미엄 세트와 함께 30만원 이상의 고가 세트가 추석 선물 세트 실적을 주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올 추석은 한우에 대한 지난 설 수요를 고려해 20만원 이상 가격대의 한우 선물세트 수량을 30% 늘려 준비한 것이 주요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