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1 16:54 (월)
[돼지열병 정국] 4700여 마리 살처분...농림부 “안심하고 돼지고기 소비하라” 당부
[돼지열병 정국] 4700여 마리 살처분...농림부 “안심하고 돼지고기 소비하라” 당부
  • 전완수 기자
  • 승인 2019.09.17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7일 세종정부청사 방역상황실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른 긴급대책을 발표하고 있다./출처=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7일 세종정부청사 방역상황실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른 긴급대책을 발표하고 있다./출처=농림축산식품부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걸리면 죽는다는 폐사율 100%의 치명적 돼지 질병,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생했다.

경기도 파주의 한 양돈농가에서 처음으로 확인된 가운데, 현재 관련 농가의 돼지 4700여 마리에 대한 살처분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브리핑을 통해 “농림축산검역본부 정밀검사 결과 오늘 오전 6시 30분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첫 발병이 확인된 곳은 경기도 파주의 한 양돈 농가로, 폐사한 어미돼지 5마리를 관리인이 신고했으며 검사 결과 양성반응이 나왔다. 다만, 정확한 발병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현재 검역본부 역학 조사반이 현장에 출동해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아울러 질병 확신을 막기 위한 작업도 함께 진행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해당 농가를 중심으로 살처분을 진행하고 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대상 돼지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치사율은 높지만, 사람에게 전염되지는 않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소식이 전해지면서 양돈 농가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농림식품수산부 측은 감염경로라고 의심할 점이 없는 상황이라 정부도 고민이 많지만 일단, 평소처럼 안심하고 돼지고기 소비를 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