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17:38 (월)
우정사업본부, MB시절 해외 유전펀드에 투자했다가 ‘수백억’ 손실
우정사업본부, MB시절 해외 유전펀드에 투자했다가 ‘수백억’ 손실
  • 전완수 기자
  • 승인 2019.10.03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우정사업본부
출처=우정사업본부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우정사업본부가 이명박 정권 시절 해외 유전펀드에 1500억원을 투자했다가 330억 원 손실을 본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3일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실이 우정사업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가 ‘JB뉴프론티어 사모해외자원개발 특별자산투자회사4호’ 펀드에 지난 2011년 11월 24일부터 2017년 10월 16일까지 1500억원을 투자했다.

하지만 우정사업본부는 이 가운데 1171억원 만을 회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손실액은 329억원으로 원금의 21.9%다.

해당 펀드는 미국 샌드리지 에너지사가 보유한 유전에 투자하는 대체 투자 상품으로 우정사업본부에게 투자를 권유한 금융투자사 에이티넘(480억원)을 비롯해 한국증권금용(200억원)등도 함께 투자했다.

우정사업본부의 투자금액 1500억원은 지난 2011년 당시 우정사업본부의 대체 투자 규모 중 상위 세 번째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노웅래 의원은 “투자 결정 과정 당시 내부 회의록 등에 투자 상품 위험성 및 손실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었지만 별다른 검토 없이 투자가 결정됐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우정사업본부 내부 회의록에 따르면 ▲유전 등 해외 자원개발에 대한 우정사업본부의 전문성 부족 ▲미국 광업 투자 제도에 대한 이해 부족 ▲매장량 분석 및 모니터링 강화 필요성 등 위험부담에 대한 지적이 나왔지만 토론 과정 없이 투자 결정이 내려졌다.

당시 외부자문을 맡았던 한 전문가는 “당시 해외유전펀드 유행 초창기로 해당 상품 위험성이 높았으며 실물 유전 투자가 아닌 사모펀드 투자 방식에 대한 문제제기가 있었지만 크게 고려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노 의원은 “우정사업본부가 자원외교에 주력하던 당시 정권 코드에 맞추기 위해 위험부담에 대한 신중한 분석 없이 무리하게 투자를 진행하다가 300억 원 넘는 손실을 본 것으로 추정된다”고 강조했다.

노 의원은 이어 “MB정권 당시 무분별한 자원외교로 인한 국가 예산 손실 문제가 산업통상자원부와 그 산하기관 위주로 제기되던 당시, 우정사업본부가 다른 부처 소속으로 옮겨진 탓에 이들의 자원외교 실태는 제대로 드러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 의원은 “향후 금감원 감사 등 후속조치를 통해 철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이에 따른 제도적 보완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