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17:38 (월)
“제조업 등록해 놓고 야적장(?)”...포스코, 포항산단 불법 임대업 ‘주도’
“제조업 등록해 놓고 야적장(?)”...포스코, 포항산단 불법 임대업 ‘주도’
  • 전완수 기자
  • 승인 2019.10.03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홍의락 의원실
출처=홍의락 의원실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경북 포항산업단지 내 불법 야적장이 10년간 성행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이같은 행태를 국내 대표 철강기업 포스코가 주도한 것으로 나타나 빈축을 사고 있다.

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간사 홍의락 의원에 따르면 포항산단 내 관련시설에 위치해야할 창고업·물류업종 업체들이 불법으로 산업시설에 위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포항산단 내 불법 야적장 문제에 대해 관리·감독권을 행사해야할 한국산업단지공단과 포항철강산업단지관리공단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방치한 사실까지 드러났다.

특히, 현재 포스코가 생산 중인 철강제품은 생산시설 확보를 우선시하는 경영전략으로 인해 수 십 년간 제철소 내 생산시설만 확충 했지 물류시설을 확보 못한 상태로 포스코와 계약을 맺은 운송업체들은 농민들에 자체적으로 임대료 지급하고 ‘주거지역 인근’ 유휴농지를 불법 야적장인 것으로 밝혀졌다.

심지어 일부의 경우는 부도로 경매에 나온 제조업체를 인수해 야적장으로 용도를 바꿔 사용하는 행태까지 보였다.

포스코 자료에 따르면 제철소 내 재고품을 보관할 수 있는 최대량은 52만t이다, 현재 제철소 내 부지를 제외한 사외부지에 58만t을 보관하고, 25만t은 불법으로 보관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홍의락 의원은 “각 산업단지에서 가동 중인 업종 회사의 사정으로 운영이 불가할 시에는 매각을 통해 같은 업종의 회사가 매입하여야만 제조업으로 운영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출처=홍의락 의원실
출처=홍의락 의원실

홍 의원은 이어 “창고임대업·물류업 등 본질 업종이 아닌 다른 업종으로 허위 운영, 결국 당초 산단의 운영계획과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운영, 국가 차원 산단 통계에 잘못된 결과를 가져오는 큰 문제를 초래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부에서 신규 산업단지조성사업의 결정과 유치업종의 선택 시 포항산단 등을 참고하는 상황을 보면 잘못된 업종 선택 유도로 포항 블루벨리와 포항신흥공단처럼 미분양이 발생시키는 결과를 초래한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결국 산단 조성에 막대한 세금만 낭비하고, 포항철강공단 내 산재한 철강생산업체들과 물류업체들이 판매제품을 농토에 임의 야적해 환경오염 등 다양한 문제가 발생하는 만큼 국정감사에서 해당 문제를 다루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산업단지는 공장·지식산업·정보통신산업 등과 같은 ‘산업시설’과 교육·연구·업무시설·유통시설 등 산업시설을 지원하기 위한 ‘관련시설’로 구분, 포괄적 국가 계획에 따라 개발·관리되는 일정 구역의 지역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