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6 16:20 (화)
제17회 아시아 핀수영선수권대회 전격 취소
제17회 아시아 핀수영선수권대회 전격 취소
  • 이영선 기자
  • 승인 2019.10.14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UF, 태풍 ‘하기비스’로 경기장이 대피소로 지정
아시아수중연맹(AUF)이 제17회 아시아핀수영선수권대회 개최를 취소하기로 긴급 결정했다. 사진은 AUF의 결정사항을 알리는 페이스북 화면.
아시아수중연맹(AUF)이 제17회 아시아핀수영선수권대회 개최를 취소하기로 긴급 결정했다. 사진은 AUF의 결정사항을 알리는 페이스북 화면.

[시사브리핑 이영선 기자] 일본 나가노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제17회 아시아 핀수영선수권대회와 2019 아시아 청소년 핀수영대회가 전격 취소됐다.

14일 아시아수중연맹(AUF)은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을 강타해 큰 피해를 낸 것과 관련, 아시아 핀수영선수권대회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AUF는 경기가 치러질 예정이던 나가노 아쿠아윙(NaganoAquawing)이 태풍의 심각한 피해로 환자 대피소로 지정되자 13일 오후 이같이 결정했다. 대한수중핀수영협회는 이에 따라 15일 출국하려던 대표선수단 파견을 긴급 취소했다.

제17회 아시아 핀수영선수권대회가 언제 열리게 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태다. 이번 아시아 핀수영선수권대회는 한국을 비롯해 주최국 일본과 중국 등 14개국에서 약 200명이 참가해 16일부터 20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다.

대한수중핀수영협회(회장 한승현)는 태풍 ‘하기비스’로 막대한 피해를 입고 충격에 빠진 일본 국민과 일본수중경기연맹(JUSF) 관계자들에게 큰 위로를 보낸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