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8 18:59 (월)
허인 KB국민은행장 “지금이 새 성장동력 개척할 적기”
허인 KB국민은행장 “지금이 새 성장동력 개척할 적기”
  • 서재호 기자
  • 승인 2019.11.01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인 KB국민은행장./출처=KB국민은행
허인 KB국민은행장./출처=KB국민은행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허인 KB국민은행장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본점에서 개최된 ‘국민은행 18주년 창립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지금이 KB가 기존의 성을 허물고 ‘금융 서비스 블루오션’을 찾아 새로운 성장의 돌파구 개척에 나서야 할 적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허인 KB국민은행장은 지속가능한 발전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금융과 비금융, 국내와 국외를 가리지 않고 KB 영역을 확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허 행장은 지난달 28일 론칭한 금융과 통신 결합의 ‘Liiv M(리브 모바일)’ 혁신폰 서비스를 매우 의미있는 디지털 금융영토 확장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앞으로는 디지털에서 시작한 금융영토의 확장을 공간으로는 신흥국을 넘어 선진금융시장으로 확장하고 업무로는 CIB·자본시장·WM 등 신성장 분야 전 부문으로 적극 넓혀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허 행장은 금융이 4차 산업혁명의 패러다임 대전환기와 사상 초유의 저금리·저성장 등 국내외 불확실성 가중으로 ‘존망(存亡)의 기로’에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먼저 고객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국내외 경제 불확실성이 갈수록 높아지고 강력한 경쟁자들이 등장하는 상황에서 고객의 신뢰마저 잃게 되면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허 행장은 “당장 눈앞의 숫자가 아니라 고객의 행복과 미래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만이 국민은행이 지속가능한 성장으로 가는 가장 바른 길”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도전과 변화에 익숙한 KB를 만들어 영역을 확장해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세계 60위권 위상을 가진 글로벌 은행인만큼 ‘ESG 경영’(환경·사회·지배구조) 강화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자고도 제안했다.

허 행장은 “직원과 고객을 하나의 ‘인격’이 아닌 ‘등수’와 ‘숫자’로 보는 조직풍토에선 진정성 있는 고객관계 형성이 말뿐인 구호에 그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리더들이 직원 개개인의 다양성을 포용하고 서로 존중 및 배려받을 수 있는 근무여건을 조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