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8 18:59 (월)
지주사 LG, LG CNS 보유 지분 '35%' 매쿼리에 매각하나
지주사 LG, LG CNS 보유 지분 '35%' 매쿼리에 매각하나
  • 전완수 기자
  • 승인 2019.11.06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시사브리핑DB
출처=시사브리핑DB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LG그룹은 지주사인 LG가 보유한 LG CNS의 35% 지분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맥쿼리PE를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LG 측은 “맥쿼리PE는 거래 가격 외에도 풍부한 해외 네트워크와 스마트 물류·인프라 투자로 축적한 글로벌 역량을 바탕으로 사업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중장기적 성장 방향 등 경쟁력 있는 협력방안을 제시했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LG그룹에 따르면 LG와 맥쿼리PE는 가까운 시일 내에 본 계약 체결을 위한 협상에 들어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LG그룹이 보유한 LG CNS 지분은 87.3%로 대부분 LG가 보유하고 오너 일가에서도 일부 갖고 있다. 지분 35% 이상을 매각하게 되면 매각대금은 1조원을 웃돌 전망이다.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LG CNS는 LG그룹 계열 시스템통합 기업이다. IT 시스템 구축과 유지·보수, 솔루션 개발 등이 주요사업이다. 지난해 매출 3조1177억원, 영업이익 1871억원을 기록했다.

시장에서는 이번 지분 매각이 공정거래위원회의 일감 몰아주기 규제 강화를 피하기 위한 조치라는 분석이 나온다.

공정위는 총수 일가가 지분 20% 이상을 보유한 기업이 보유한 자회사 중 지분 50%를 넘는 기업에 대해서도 일감 몰아주기 규제를 추가로 적용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공정거래법 개정안을 발의했으며, 이 법안은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