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0 09:55 (화)
하태경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으로 어르신들 요금폭탄 맞게했다”
하태경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으로 어르신들 요금폭탄 맞게했다”
  • 전완수 기자
  • 승인 2019.11.29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하태경 의원실
출처=하태경 의원실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이동통신사 LG유플러스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데이터 과다 사용 유도하기 위해 야한동영상 링크를 문자로 발송한 사실이 드러나 파장이 일파만파다.

29일 대리점주로부터 제보를 받았다는 하태경 의원실에 따르면 서울의 본사 직영대리점에서는 신규 가입 후, 고가 요금제를 유지하는 3개월 동안 수도권 가입자 최소 1000명 이상에게 야한 동영상을 문자로 보내 데이터를 사용하게 했다.

그 후 데이터 소비량이 많아 요금제를 낮추면 더 큰 피해를 보는 것처럼 유도해 고가요금제를 유인하도록 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초기에는 68 또는 59 요금제(6만8천원/월 또는 5만9천원/월)에서 야동마케팅 통해 88 요금제(8만8천원/월)를 유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하태경 의원은 “야동마케팅으로 데이터 요금 폭탄을 조장해 국민들에게 바가지를 씌운 통신사의 불법영업 행위는 처벌받아야 한다”며 검찰과 공정위에서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더구나 제보자의 의하면 본사에서는 이러한 야동마케팅을 실행한 지점을 우수사례로 뽑아 해당 점장에게 최소 수백만원의 보너스까지 챙겨줬다. 뿐만 아니라 모두가 선망하는 본사 사무직 직원으로 승진할 수 있는 기회까지 준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LG유플러스 경북지점에서는 동대구, 경주 ,포항을 관리하던 본사 총책임자(지점장)가 가맹점주 교육 시 야동마케팅으로 고객들을 유인하도록 지시·권장한 사실이 밝혀졌다.

아울러 대리점 대표들이 의무적으로 숙지해야 하는 직원교육 자료에는 고객에게 성인물을 권장하는 내용과 사진이 적나라하게 나와 있고 고객유인의 주요 방법으로 소개하고 있었다.

제보자에 의하면 아래와 같은 야동영상을 신규고객들에게 적나라하게 보여주면서 데이터 요금폭탄을 유도했다고 한다.

그리고 본사는 각 지역 대리점 대표에게 강압적으로 고가 요금제 방침을 요구하며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할 경우 강제교육과 영업정지 협박도 가했다.

계속되는 본사의 강압적인 실적 압박으로 스트레스, 우울감등 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는 점주들도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하태경 의원은 “음란물을 유포해 수익을 올리는 것은 음란물 유포죄 및 공정거래법위반 행위이기에 검찰에서 철저히 수사하여 책임자를 처벌하고 국민들이 요금폭탄 피해를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공정위는 전국 LG유플러스 대리점에 대한 전수조사도 바로 실시할 것을 촉구한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