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6 15:53 (금)
[증권브리핑] 미중 1단계 무역합의...연말 전망은?
[증권브리핑] 미중 1단계 무역합의...연말 전망은?
  • 서재호 기자
  • 승인 2019.12.15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시사브리핑DB
출처=시사브리핑DB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2019년 증시가 2주 남은 가운데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합의 등 각종 호재가 이어지면서 연말 ‘산타랠리’에 대한 기대감이 확대되고 있다.

‘산타랠리’란 미국에서 유래된 단어로, 크리스마스를 전후해 소비의 증가가 기업의 매출 상승으로 이어지고, 이는 다시 근로자들은 연말 보너스로 이어지는 순환 효과를 의미한다. 이에 따라 투자심리가 개선돼 증시가 전체적으로 강세를 보이는 현상이다.

1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증시 전문가들은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합의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뜻하는 ‘브렉시트(Brexit)’ 불확실성 해소 ▲내년 반도체 경기 회복 전망 등을 국내 증시에 호재성 이슈로 꼽았다.

특히,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무역협상 1단계 합의안을 승인하면서 기대감은 더욱 커졌다.

미국은 15일로 예정된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를 철회했고, 중국도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상당히(significantly)’ 확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아울러 보리스 존슨 총리가 이끄는 영국 보수당이 12일(현지시각) 총선에서 압승을 거둬 브렉시트 불확실성이 해소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와 함께 내년 반도체 경기가 회복될 것이라는 전망 역시 투자심리를 자극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3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각각 2.63%, 5.40%씩 상승 마감했다. 장중에는 52주 신고가를 경신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외국인이 코스피 시장에서 5000억원 넘게 순매수했다는 점도 국내 증시에 기대감을 고조시키는 분위기다.

다만 미·중 1단계 무역협상은 내년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이뤄졌다는 점은 불안 요소다. 무역협상이 완전히 끝난 것이 아니라 잠시 중단된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하다.

앞서 미국이 요구했던 자국 기업에 대한 기술이전 강요 금지와 중국의 기업 보조금 지급 금지 등 핵심 쟁점이 남아 2~3단계 협상이 쉽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