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4 13:42 (화)
식약처, 일본 '도라에몽'의 향기가...
식약처, 일본 '도라에몽'의 향기가...
  • 전완수 기자
  • 승인 2020.01.09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가 지난 7일 자진 삭제한 도라에몽 패러디 포스팅./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가 지난 7일 자진 삭제한 도라에몽 패러디 포스팅./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일본 만화 캐릭터를 패러디한 포스팅했다가 부정적인 여론에 급히 삭제하는 웃지 못할 일이 벌어졌다.

9일 식약처에 따르면 식약처는 지난 6일 새해 이웃나라 음식을 소개하는 코너를 페이스북, 트위터, 공식 블로그를 통해 포스팅했다.

해당 포스팅은 새해 떡국을 먹는 우리나라 음식을 소개하는 한편, 중국과 일본의 새해 음식을 알리려는 의도를 담았다.

문제는 식약처가 자체 제작한 캐릭터 '식약애몽'에서 기인했다. 식약애몽은 일본 후지코 F. 후지오 작가의 인기 SF 만화 '도라에몽'을 패러디한 것이다.

이 캐릭터는 '어디든 갈 수 있는 문'을 설정으로, 마치 도라에몽의 무엇이든 꺼낼 수 있는 주머니와 흡사했다. 도라에몽은 지난 2008년 일본 외무성에 의해 최초로 애니메이션 문화 대사로 임명될 정도로 일본향이 강한 캐릭터다.

식약처가 이 같은 포스팅을 공개하자 SNS에서는 부정적인 여론이 더욱 강하게 흘렀다. 일본산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온라인에서도 지속되고 있는 와중에 정부부처가 일본 만화 캐릭터를 패러디했기 때문이다.

특히, 무엇보다 저작권 준수에 앞장서야 할 정부부처가 패러디 캐릭터를 생산했다는 부분에서 문제의 심각성을 더했다고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았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지난 7일 포스팅을 하루 만에 자진 삭제하며 부정적인 여론을 서둘러 진화하고 있다.

식약처 측은 “일본 만화를 닮은 캐릭터를 이용한 포스팅에 대한 지적이 많았다”면서 “패러디 디자인을 하려던 생각으로 만든 캐릭터였지만, 일본 캐릭터였다는 점과 복제의 위험이 있다는 점을 심각하게 생각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또한 “여러 지적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며 앞으로 포스팅을 제작할 때 더욱 신중함을 잃지 않을 것을 약속드린다”며 “문제가 된 게시물은 즉시 내리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