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1 19:28 (화)
휘발유價, 두달째 고공행진
휘발유價, 두달째 고공행진
  • 전완수 기자
  • 승인 2020.01.11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픽사베이
출처=픽사베이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8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는 모습이다. 현재까지는 미국과 이란 간 무력충돌에 따른 국제유가 변동은 본격적으로 반영되지 않아 당분간 상승세는 이어갈 전망이다.

1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월 둘째 주 전국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ℓ(리터)당 6.4원 오른 1565.1원, 경유 판매가격은 4.6원 오른 리터당 1396.3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10∼11월 6주간 휘발윳 가격은 8.9원 하락했지만, 11월 셋째 주부터 이번 주까지 8주 동안 30.7원 상승했다. 하락 폭은 완만했지만, 상승 폭은 가팔랐다.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5.2원 오른 리터당 1643.7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8.6원 오른 리터당 1541.0원으로 집계됐다.

가장 비싼 상표인 SK에너지 휘발유는 리터당 1578.7원, 최저가 상표 알뜰주유소 휘발유는 리터당 1534.2원을 기록했다.

1월 둘째 주 국제유가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국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배럴당 68.4달러로, 전주 대비 1.2달러 급등했다.

석유공사 측은 ”미국과 이란의 갈등 고조,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12월 원유 생산 감소 추정 등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국제유가 변동은 통상 2∼3주 시차를 두고 국내에 반영되기 때문에, 최근의 중동 리스크를 반영하며 국내 기름값이 추가로 인상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정부는 국내 기름값이 중동 사태로 인한 불안 심리로 부당하게 오르지 않도록 점검을 강화하고 '중동위기 대책반'을 만들어 가격 안정에 노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을 세운 거스로 전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