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0 17:00 (목)
막오르는 ‘2020 아카데미 시상식’, 기대되는 ‘기생충’
막오르는 ‘2020 아카데미 시상식’, 기대되는 ‘기생충’
  • 이순호 기자
  • 승인 2020.02.10 0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CJ엔터테인먼트
출처=CJ엔터테인먼트

[시사브리핑 이순호 기자]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6개 부문에 수상 후보로 선정된 가운데 ‘2020 아카데미 시상식’의 서막이 오른다.

10일(한국시각) 오전 9시 50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아카데미 시상식 2020)이 개최된다.

수상 전망이 고조되면서 영화 기생충의 감독 봉준호를 비롯해 출연배우인 송강호, 최우식,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이정은 등이 모두 참석할 예정이다.

기생충은 작품, 각본, 편집, 미술, 국제영화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이 가운데 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 수상 가능성은 높게 점쳐지고 있다.

국제영화상을 두고 겨룰 상대는 '페인 앤 글로리'(스페인), '레미제라블'(프랑스), '허니랜드'(북마케도니아), '코퍼스 크리스티'(폴란드)이며, 기생충은 이미 골든글로브와 영국 아카데미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미국 연예전문 매체 할리우드리포터는 지난 ‘기생충’의 국제영화상 수상 가능성을 92.9%로 전망한다고 보도했다. 2위 ‘페인 앤 글로리’(감독 페드로 알모도바르)는 5.2%에 불과했다.

지난해 칸영화제에서 최고상을 받은 ‘기생충’은 아카데미상 전초전으로 여겨지는 제77회 골든글로브상 시상식과 제73회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모두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작품상 후보에는 '기생충'을 비롯해 '포드V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조커' '작은 아씨들'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결혼 이야기'가 노미네이트됐다.

봉준호 감독은 감독상을 놓고 마틴 스코세이지('아이리시맨'), 토드 필립스('조커'), 샘 멘더스('1917'), 쿠엔틴 타란티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경쟁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