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0 11:34 (월)
한화건설, A급 첫 공모채 수요예측 완판...“증액 발행한다”
한화건설, A급 첫 공모채 수요예측 완판...“증액 발행한다”
  • 서재호 기자
  • 승인 2020.02.10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시사브리핑DB
출처=시사브리핑DB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한화건설이 신용등급 상향 후 진행한 첫 공모사채 수요예측에서 완판을 기록, 증액 발행을 추진한다.

한화건설은 지난 5일 800억원 규모로 진행한 공모사채 수요예측에서 총 1190억원을 모집, 완판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공모채 발행은 한화건설이 작년 국내 3대 신용평가사(한국기업평가, 나이스신용평가, 한국신용평가)로부터 A-등급으로 상향 조정을 받은 후 진행한 첫번째 공모채 수요예측이라 업계의 관심을 모았다.

한화건설은 공모채 수요예측 결과를 토대로 지난 7일 총 930억원 규모로 증액 발행을 확정 공시했다.

한화건설은 안정적인 경영 실적과 신용등급 상향이 대외신인도 향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또한 한화건설은 직전 공모채 발행에서 450억원 3년물 금리를 3.379%로 발행한 바 있다. 이번 공모채 발행에서는 3년물 단일 총 930억원 규모로 증액 발행을 할 계획이며, 금리 역시 3.2%대에서 결정될 것으로 예상되어 이자 부담이 낮아진다.

아울러 이번 회사채의 발행으로 기존의 3~6개월 단기차입금을 상대적으로 만기가 긴 공모회사채로 차환함에 따라 자금 구조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한화건설은 2019년 3분기 사업보고서에서 누적 매출액 2조9117억, 영업이익 1994억원을 달성하며 4년 연속 영업이익 흑자를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