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0 17:00 (목)
하이트진로 ‘써머스비’, 과일탄산주 시장 확대 지속
하이트진로 ‘써머스비’, 과일탄산주 시장 확대 지속
  • 이순호 기자
  • 승인 2020.02.12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하이트진로
출처=하이트진로

[시사브리핑 이순호 기자] 하이트진로가 국내 과일 탄산주(Cider) 시장의 확대를 이끌고 있다. Cider(사이더)란 사과를 발효해만든 1~6% 알코올을 함유한 과실주를 의미한다.

12일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지난 2018년 수입을 시작한 써머스비의 지난해 판매량이 전년 대비 84.8% 증가, 2018년에는 전년 대비 92.5% 성장해 연평균 88.7%의 성장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을 시작한 이후, 매년 최대 판매를 갱신하며 국내 과일탄산주(Cider) 시장을 개척, 더욱 확대해 나가는 중이라고 하이트진로 측은 설명했다.

하이트진로는 2018년 초 덴마크 맥주 1위 기업인 칼스버그(Carlsberg)사와 정식 수입 계약을 맺고 ‘써머스비’를 출시했다. 국내 과일탄산주(Cider)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하고 시장 확대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온 것이다.

지난해에는 편의점, 대형마트 등에서 소비자 접점의 활발한 활동을 통해 직접 경험의 기회를 확대했으며, TV CF를 진행하고 써머스비의 청정한 자연의 이미지를 강조한 패키지 리뉴얼도 단행했다.

천연 사과 과즙을 함유한 써머스비의 새 패키지가 건강과 환경에 관심이 많은 젊은 층에 어필한 것으로 평가된다. 또, TV CF를 진행한 지난해 7월부터 9월까지 판매량이 성수기 효과와 맞물려 전년대비 75% 성장하기도 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올해에도 써머스비 라인업 강화와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국내 과일탄산주(Cider) 시장을 지속적으로 개척해 나가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써머스비 애플’은 사과를 베이스로 한 발효주로 상큼한 사과향과 청량감이 특징이다. 전국 대형마트나 편의점은 물론 바(Bar)나 펍(Pub)에서 500㎖ 캔과 330㎖ 병 타입으로 판매 중이다.

써머스비는 현재 60여개국에서 판매 중이며, 최근 3년간 연평균 8%의 성장률을 보이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의 인기도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