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7 16:12 (수)
한샘, 현장근무자와 고객 위한 코로나19 예방 활동 총력
한샘, 현장근무자와 고객 위한 코로나19 예방 활동 총력
  • 서재호 기자
  • 승인 2020.02.28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한샘
출처=한샘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대면 접촉으로 감염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최근 기업들은 ‘코로나19 전염 방지 대책’을 세우고 마스크 지급, 일일 발열체크 등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다.

특히, 현장에서 다양한 사람들과 대면 업무를 하는 현장근무자들 및 고객의 안전을 위한 다양한 대책들이 나오고 있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샘은 전국 곳곳의 한샘 인테리어 시공 현장과 전시장, 물류센터에서 일하는 현장 근무자 및 고객의 안전을 위해 코로나19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가구업계 최초로 한샘 직영점뿐 아니라 전국 대리점으로 범위를 넓혀 방역활동을 진행하고, 현장 근무자 및 고객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코로나19 예방 제도를 시행한다.

이와 관련 한샘 전시장과 물류센터 등에 방역 활동을 나선다. 전국 12개 한샘 디자인파크 등 대형복합매장뿐 아니라 전국 700여개 중소규모 대리점까지 방역작업이 진행된다.

대구·경북 지역은 최대 1일 1회 진행하고, 그 외 지역에서는 주 1·2회까지 방역 활동을 펼친다. 이에 한샘은 5억원의 별도 예산을 긴급 편성했으며 사태 추이에 따라 추가로 예산 및 방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방역은 살균제를 초미립자로 분사하는 ‘ULV(Ultra low Volume) 분무코팅살균 방식’으로 환경부에서 ‘인체 코로나 바이러스 살균’을 인정한 약품으로 진행된다.

매일 고객 집을 방문하는 한샘의 시공 및 AS 협력기사에 대해서는 매일 아침 발열 점검을 실시한 이후 시공현장에 투입된다. 본사는 이들에게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의 지원으로 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대응책을 마련했다.

또한 개학 연기, 어린이집 휴원 등으로 자녀 육아 문제에 어려움을 겪는 직원들에게는 가정에 집중할 수 있도록 ‘가족돌봄휴가’ 제도를 마련해 시행한다.

한샘의 시공기사, AS기사, 영업사원, 물류배송직원 등 많은 현장 근무자들이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본사의 조치이다.

마포구에서 한샘 대리점을 운영하는 최모(45)씨는 “일반적으로 봄철이 되면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아지는데 고객들이 불안해할까 걱정이 많다”며, “대리점주가 자체적으로 방역 작업을 하기에는 어려움이 많아 엄두조차 낼 수 없지만 본사에서 방역작업을 해주니 불안감이 해소된다”고 말했다.

한샘 시공 기사 박모(41)씨는 “매일 새로운 시공 현장에 갈 때마다 나와 가족의 건강뿐 아니라 고객에게도 불안감을 줄 수 있다는 걱정이 있었는데, 매일 발열 체크 후 현장으로 나서니 걱정을 덜었다”고 전했다.

한샘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현장에서 현장 근무자들과 고객의 불안감이 높아짐에 따라 전국 한샘 전시장과 사업소에 방역과 확산 예방 작업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샘은 본사 소속 직원과 대리점, 협력 업체 등 한샘 가족의 근무 현장까지 방역 활동을 펼쳐 고객과 현장근무자들의 안전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