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7 16:12 (수)
CJ·하이트진로·SPC·네이버...온정 이어가는 '코로나 기부’
CJ·하이트진로·SPC·네이버...온정 이어가는 '코로나 기부’
  • 이순호 기자
  • 승인 2020.02.28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픽사베이
출처=픽사베이

[시사브리핑 이순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취약계층에 대한 기업들의 다양한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

28일 재계에 따르면 CJ그룹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성금 10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CJ제일제당은 대구시와 경상북도의 의료진, 격리환자, 취약계층의 식사를 위해 햇반컵반 등 가정간편식 1만5000개를, CJ올리브영은 위생강화를 위한 마스크와 향균물티슈 1만개를 비롯해 비타민 음료 등을 전달했다.

CJ대한통운 역시 오는 3월 1일부터 한 달간 대구·경북지역 주민들에게 개인택배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CJ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모든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그룹의 역량과 인프라를 활용해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해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이트진로는 28일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를 통해 방역 물품과 성금 12억원을 전달했다.

하이트진로가 기부한 마스크 20만개, 손 세정제 6만개, 생수와 블랙보리 31만9000병은 대구·경북지역의 사회복지시설, 자가격리자, 의료진과 취약계층에 우선 제공될 예정이다.

해당 물품들은 소방청사업 협력기관인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의 도움으로 긴급 확보됐다고 하이트진로 측은 설명했다.

SPC그룹은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의 위기 극복을 위해 빵과 생수 총 60만개를 기부했다.

SPC그룹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파리바게뜨, SPC삼립 등 계열 브랜드의 빵을 3월 한달 간 매일 1만 개씩 기부하기로 했다. 특히, SPC그룹의 해외파트너사인 美던킨브랜즈(Dunkin’ Brands)도 동참해 생수 30만 개를 기탁했다.

현장 대응으로 여력이 없는 대한적십자사를 대신해, 회사 물류망을 통해 청도대남병원,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대구광역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보건소 등 지원이 필요한 곳에 제품을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SPC그룹 관계자는 “앞으로 SPC그룹은 국가의 중대한 위기나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도 지난 27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0억원을 기부하며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동참했다.

네이버는 “국내 대표 인터넷 기업으로서 코로나 환자와 중소상공인을 비롯한 국민들의 고통을 위로하고, 정상사회로의 신속한 복구를 돕기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자회사 웍스모바일도 28일 기업들의 재택근무ㆍ원격근무를 돕기 위해 자사 업무용 앱(협업 플랫폼)인 '라인웍스 라이트'를 6월까지 무료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NHN은 지난 27일 자사 업무용 앱 '토스트 워크플레이스 두레이'를 "재택근무를 원하는 중소·중견기업에 코로나19가 종료될 때까지 무상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