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5 16:34 (목)
또봉이·피자마루·맘스터치·CU·GS25....‘착한 임대인 운동’ 확산
또봉이·피자마루·맘스터치·CU·GS25....‘착한 임대인 운동’ 확산
  • 전완수 기자
  • 승인 2020.03.01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출처=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출처=중소벤처기업부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코로나19로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돕기 위해 자발적으로 상가 임대료를 감면해주는 이른바 ‘착한 임대인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1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기준 착한 임대인은 326명으로 집계됐다. 이들이 임대료를 내린 점포 수는 9372곳으로 25.7%는 6개월 이상, 기존보다 20% 넘게 임대료를 내렸다.

지난달 20일 이 운동에 동참한 점포가 1790곳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일주일 만에 5배 넘게 늘어날 정도로 확산세가 빠르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타격이 가장 큰 대구의 경우 서문시장 20곳, 동성로 상점가 20곳도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해 눈길을 끈다.

프랜차이즈 9곳(또봉이, 명륜진사갈비, 더벤티 피자마루, 맘스터치, 커피베이, 이디야커피, CU)도 이 운동에 참여해 가맹점 임대료 인하나 방역, 물류 지원 등을 하고 있다.

정부는 상반기에 임대료를 인하한 임대인에 대해 인하액 50%에 대한 소득세·법인세를 감면해 주고, 한 시장 내에서 임대료 인하에 동참한 점포 규모가 20%를 넘는 경우 노후전선 정비, 스프링클러 설치 등 화재 안전 패키지를 제공한다.

아울러 정부·지방자치단체 등 정부 소유재산의 소상공인 임차인에 대해 임대료를 대폭 인하하고, 103개 공공기관 소유재산의 소상공인·중소기업 임차인에 대해서도 임대료를 인하할 예정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착한 임대인 운동’을 전국으로 확산하기 위해 지자체와 협업해 임대료 인하 캠페인을 추진하고, 정부 지원사업 참여 시 우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