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9 11:17 (일)
“중소형 개발사업 진출 할 것”...대우건설, 자회사 3사 통합
“중소형 개발사업 진출 할 것”...대우건설, 자회사 3사 통합
  • 서재호 기자
  • 승인 2020.03.23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시사브리핑DB
출처=시사브리핑DB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대우건설이 푸르지오서비스와 대우에스티, 대우파워 등 자회사 3사를 합병해 통합법인을 설립한다.

이는 모회사인 대우건설이 진입하기 어려운 중소형 규모의 부동산 개발 사업에 진출하기 위한 조치다.

23일 대우건설은 자회사 3사(푸르지오서비스·대우에스티·대우파워)를 통합, 주주총회와 합병등기를 거쳐 오는 6월 1일 정식으로 출범한다고 밝혔다.

이번 합병은 대우에스티가 푸르지오서비스와 대우파워를 흡수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대우건설이 새롭게 출범하는 통합법인의 지분 100%를 보유한다. 향후 회사의 성장에 발맞춰 상장(IPO·기업공개)도 추진할 계획이다.

통합법인은 '부동산 토탈케어서비스(Total Care Service) 기업'을 비전으로 제시했다. 부동산개발과 MRO(Maintenance, Repair and Operation), 스마트홈 사업 등을 중점 추진한다.

이와 관련 통합법인은 푸르지오 서비스의 시공·임대 운영 관리 노하우와 대우에스티의 사업관리시스템을 활용해 소규모 개발 사업에 진출할 계획이다. 가로주택정비사업과 같은 소규모 정비사업과 리모델링 사업 등이다.

MRO사업은 기업 운영에 필요한 자재의 구매를 대행해 경영효율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신규법인은 대우에스티가 기존에 수행하던 건설현장의 모빌사업 MRO 경험을 기반으로 '건설지원 전문 MRO기업'으로 발돋움할 계획이다. 주택에 인터넷, 전자기기 등 정보통신 기술을 접목하는 스마트홈 사업도 추진한다.

대우건설은 법인 출범 후 통합 조직을 운영, 연내 노무·인사·IT·회계 등 세부 통합 작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국내 총 6개의 자회사 중 3개사를 합병함으로써 경영 효율성을 제고하고 자회사의 매출 증대 및 실적 개선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같은 관계자는 이어 “통합법인은 통합 시너지를 기반으로 신사업을 추진해 올해 매출 2450억원, 2025년 매출 6000억원 달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