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9 12:04 (일)
아시아나항공, 전직원 대상 무급휴직 확대
아시아나항공, 전직원 대상 무급휴직 확대
  • 전완수 기자
  • 승인 2020.03.24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아시아나항공
출처=아시아나항공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4월부터 모든 직원들을 대상으로 15일 이상의 무급휴직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3월까지 최소 10일 이상 무급휴직을 실시키로 했던 당초 방침에서 강화된 조치다. 휴직 대상은 직원뿐만 아니라 조직장까지 확대키로 했다. 이에 따라 근무하는 운영 인력은 기존대비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다.

임원들의 급여 반납 수준은 최대 60%까지로 확대하기로 했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임원 급여의 30% 반납을 결정한 뒤 다시 50%로 비중을 높인 바 있다. 한창수 사장의 경우 급여 전액 반납을 결정했다.

지난 16일부터 운항이 중단된 A380 운항승무원들의 경우 모두 유급휴직에 들어간다.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총 6대 A380기를 보유 중이다.

아시아나항공의 국제 여객 노선은 코로나 확산에 따른 입국금지·제한 조치가 늘어나면서 이미 기존 대비 약 85%가 축소된 상태다. 4월 역시 예약율이 지난해의 10% 수준으로 줄어 사실상 정상 영업이 어려워졌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최소 70% 이상 수준의 유휴인력이 발생해 불가피하게 전 직원 무급 휴직 확대를 결정했다"며 "현재로서는 위기 극복을 위한 비상경영 체제가 향후 언제까지 지속될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같은 비상경영을 강화하는 한편 국제 화물운송 사업의 강화를 통해 여객사업의 손실을 어느정도 보완한다는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총 14대(자사기 12대, 외부 임차 2대) 화물기를 수요 분석을 통해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한편, 지난 18일부터 베트남 호찌민과 대만 타이베이 노선에 여객기를 활용해 화물을 운송하는 벨리 카고(Belly Cargo) 영업을 실시 중이다.

아울러 재외국민 귀국에 필요한 여객 전세기 수요 확보 등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앞서 13일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 186명을 인천에서 베트남 번돈 공항으로 수송하는 전세기를 운영으며 19일에는 이란 거주 재외국민을 한국으로 수송하는 전세기를 제공하기도 했다.

주기된 항공기 정비도 강화한다. 운항 노선 축소로 4월에는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72대 중 약 50대 이상이 주기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기존 중정비 일정을 당겨 향후 수요 회복에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3월의 경우 항공기 중정비 작업을 기존 계획대비 16.7% 조기 수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