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1 11:49 (토)
그린플러스, 특수관계자 지분율 확대로 책임 경영 강화
그린플러스, 특수관계자 지분율 확대로 책임 경영 강화
  • 서재호 기자
  • 승인 2020.03.26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첨단 온실·스마트팜 전문 기업 그린플러스가 최대주주인 박영환 대표 특수관계자의 주식 취득으로 지분율을 확대해 경영권 강화와 주주가치 제고에 나섰다.

2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그린플러스는 특수관계자가 장내 매수를 통해 4만3632주를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매수는 코로나19 등 대내외적인 여건 악화로 주가 약세가 지속되자 주가안정화 및 책임경영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그린플러스 관계자는 “국내외 경제 불확실성이 커져 하락한 주가 안정을 위해 회사 주식 취득을 결정했다”며 “어려운 경영여건을 극복하기 위해 주주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회사를 더욱 성장시키겠다”라고 말했다.

그린플러스는 스마트팜 설계부터 자재 조달, 시공까지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한 국내 유일 기업이다.

특히, 온실 선진국인 일본으로의 수출량이 국내매출보다 높을정도로 국제적인 수준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인정받고 있다.

아울러 스마트팜 기술특허와 시공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지난 20년간 국내에만 20만평 이상의 첨단온실 시공 실적을 보유했다.

그린플러스 관계자는 “정부가 스마트팜 혁신밸리 정책을 통해 본격적으로 첨단 온실 사업을 육성하기로 해 향후 4년간 수주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전망”이라며 “회사의 기술력과 경쟁력을 강화해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