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9 10:12 (일)
금감원, 국민행복기금 사칭 불법대출광고 주의 당부
금감원, 국민행복기금 사칭 불법대출광고 주의 당부
  • 서재호 기자
  • 승인 2020.03.26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불법대출광고 사례./출처=금융감독원
페이스북 불법대출광고 사례./출처=금융감독원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금융감독원이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급전이 필요한 서민들을 노리는 공공기관 사칭 불법대출광고를 유의하라며 금융 소비자에 주의를 당부했다.

26일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이달 24일까지 불법사금융 신고센터에 접수된 상담건수는 2만9227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43.6% 급증했다.

불법 대출업체들은 정책자금을 지원받아 서민대출을 취급하는 '서민금융지원센터', '국민행복기금' 등을 사칭해 저금리 금융지원을 광고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SNS 등 온라인 광고뿐만 아니라 코로나19 대출 상품으로 가장한 문자메시지, 전단지 등의 광고를 통해서도 불법대출을 시도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금감원 관계자는 “태극기 등을 게시하거나 정부기관의 로고를 교묘하게 변경해 마치 정부의 합법적인 대출처인 것처럼 연출하는 것을 주의해야 한다"며 "정부기관의 명칭을 혼합해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고 당부했다.

같은 관계자는 이어 “서민금융통합진흥센터나 국민행복기금은 모바일 앱을 운영하고 있지 않으며, 대출방식도 금융기관에 직접 방문해 안내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