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5 16:12 (월)
위기의 아시아나항공, 이사진 내부 인물로 구성
위기의 아시아나항공, 이사진 내부 인물로 구성
  • 전완수 기자
  • 승인 2020.03.27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아시아나항공
출처=아시아나항공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항공업계가 최대 위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아시아나항공이 경영 안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이사 5명 가운데 4명을 내부 출신으로 구성했다.

2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본관에서 제32기 정기 주주총회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계열사인 아스공항(현 아시아나에어포트)의 최영한 전 대표이사 사장을 사외이사·감사위원으로 선임했다.

최 이사는 지난 2008년부터 사외이사직을 맡은 정창영 연세대 명예교수의 후임으로, 항공 안전·재무관리 전문가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 이사회(5명)는 1명(박해춘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을 제외하고 모두 아시아나항공 전·현직 임원으로 구성됐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최근 항공업계가 생존의 갈림길에 선 만큼 내부 출신의 경험 많은 사외이사를 선임해 미증유의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한 HDC현대산업개발도 현재까지 경영 개입을 최소화하고 있다. 인수 절차가 최종 완료되지 않았고, 항공 업황이 급격히 악화한 상황에서 경영진을 교체하는 것은 자칫 불확실성을 키울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한창수 사장은 이날 주총 인사말에서 “성공적인 매각을 통해 새로운 도약을 도모했던 2020년은 예상치 못했던 코로나19 영향으로 힘겹게 시작하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진정되면 과거 사스, 메르스 시기와 같이 가파른 수요 회복으로 실적개선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주총에서 현재 진행 중인 매각 절차에 따라 새로 발행할 신주 규모를 고려해 발행주식 총수를 기존 6억주에서 8억주로 확대하는 내용의 정관 개정안도 통과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