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5 16:12 (월)
정부, 소상공인 금융지원 서류 간소화
정부, 소상공인 금융지원 서류 간소화
  • 서재호 기자
  • 승인 2020.03.27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시사브리핑DB
출처=시사브리핑DB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정부가 소상공인의 대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대출서류를 대폭 간소화 하기로 했다.

또한 번호표를 나눠줘 상담대기 시간을 줄이고 신용등급도 사전조회해 대출수요가 한 곳으로 몰리지 않고 분산되도록 했다.

27일 기획재정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및 관계기관과 함께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소상공인 금융지원 신속집행 방안' 관련 공동 브리핑을 열고 이같은 지원책을 발표했다.

이번 지원책은 앞서 정부가 발표한 12조원 규모의 초저금리 금융지원 패키지 방안의 후속대책으로, 신속한 대출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정부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지역센터로 집중되는 소상공인 대출업무를 분산하기 위해 다음달 1일부터 시중은행과 기업은행에서도 대출을 접수받도록 한 데어 대출서류 등 절차도 간소화했다.

이와 관련 소상공인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업자등록증명, 임대차계약서, 통장사본 등만 있으면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상시근로자, 매출 및 납세 증빙서류는 소진공 내부 행정망을 활용해 확인할 계획이다.

소진공 지역센터는 1000만원 대출에 대한 접수를 온라인에서도 받는다. 또 번호표를 나눠줘 상담시간을 예약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정부는 소상공인이 대출 신청 전 신용등급을 미리 조회한 뒤 본인에게 적합한 대출기관을 방문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신용등급 조회는 나이스 평가정보 사이트에 접속하면 4개월 내 1회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또 소진공 지역센터에서도 신용등급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소상공인이 대출신청 전 필요사항을 안내받을 수 있는 종합안내 체계도 구축된다. 정부, 공공기관, 시중은행 홈페이지와 유튜브, SNS, 공익광고 등을 활용해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은행과 기은, 소진공 등 각 기관별 대출자금의 중복 수급을 방지하기 위해 중복지원 방지를 위한 확인서 작성을 요청하고 부정한 방법으로 중복 수급을 받을 경우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을 사전 안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