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6 16:20 (화)
아이티센그룹, 강진모 이사회의장 체제로 전면 개편...“책임경영 강화”
아이티센그룹, 강진모 이사회의장 체제로 전면 개편...“책임경영 강화”
  • 전완수 기자
  • 승인 2020.03.28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진모 이사회의장./출처=아이티센
강진모 이사회의장./출처=아이티센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4차산업 플랫폼 비지니스 전문 아이티센그룹이 모회사인 아이티센 주주총회를 마지막으로 모든 그룹계열사 주주총회를 무사히 마무리했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아이티센 그룹은 지난 27일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아이티센을 비롯해 콤텍시스템 등 주요 계열사들을 집행임원체제로 개편했다.

이에 따라 주요 그룹사들의 이사회의장에 아이티센의 최대주주인 강진모 회장을 신규 선임할 예정이다.

각 법인 별로는 아이티센에는 이세희 대표집행임원, 콤텍시스템에는 권창완 대표집행임원, 굿센에는 박연정, 김명준 대표집행임원으로 선임됐다.

이는 급변하는 ICT사업 트렌드와 외부 경영환경 변화에 유연 신속하게 대처하고 그룹사의 내부통제와 투명성을 강화함으로써, 책임경영과 주주 이익 극대화를 모두 이뤄내기 위함이다.

강진모 회장은 지난 임기기간 동안 콤텍시스템, 쌍용정보통신, 한국금거래소 등 회사의 양적 질적 성장을 위한 대규모 M&A를 선두 지휘했고, 그에 따라 아이티센그룹 매출은 2016년 2737억에서 2019년 1조5424억으로 560%이상 성장했다.

또한 이익 측면에서도 영업이익 적자에서 241억원 흑자로 전향하는 등 외형과 내실 모두 높은 성과를 이뤘다.

이사회의장으로 선임예정인 강진모 회장은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등에 따른 경기 둔화, ICT사업 경쟁심화 등 올해 미래 경영환경 불확실성은 그 어느 때보다 심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를 극복하고 한단계 더 성장하고자 주요 그룹사들을 유연하고 신속한 집행임원체제로 개편했다”며 “앞으로 이사회 의장의 위치에서 지속적인 혁신과 개선을 통해 경영 전반의 효율성을 극대화해 미래선도를 위한 성장동력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그룹 모회사인 아이티센은 집행임원 체제 외에도 감사위원회 제도를 도입하고, 감사위원을 선임함에 따라 보다 투명한 경영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