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5 16:12 (월)
대한항공 노조 “조현아 등 3자 연합, 한진그룹 투기판 만들지 마라”
대한항공 노조 “조현아 등 3자 연합, 한진그룹 투기판 만들지 마라”
  • 전완수 기자
  • 승인 2020.03.30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시사브리핑DB
출처=시사브리핑DB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대한항공 노동조합이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을 장기전으로 끌어 가려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비롯한 3자 연합을 강력히 비판하고 나섰다.

30일 대한항공 노조는 입장문을 통해 “주총에서 불리해진 KCGI 강성부 대표가 언론을 통해 한진그룹 탈취를 위한 장기전을 운운했다"며 "더 이상 한진그룹과 대한항공을 투기판으로 만들지 말라”고 강력히 경고했다.

앞서 조현아 전 대항항공 부사장,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 등 3자 연합은 한진칼 주주총회가 열리기 전인 지난 24일 입장문을 통해 “이번 총회에서의 결과가 한진그룹 정상화 여부의 끝이 되리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장기전을 예고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노조는 “이 절체절명의 시기에 조현아와 KCGI 투기 연합은 투입한 돈을 불리려 혈안이 돼 한진그룹을 투기판으로 만들고 있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비정상적인 한진칼 주가의 널뛰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와 맞물려 소액주주의 더 큰 피해를 불렀고, 위기를 극복하려는 대한항공 노동자의 집중을 흔들어 이중의 고통을 주기만 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노조의 지지를 얻지 못하는 어떠한 경영자도 기업 경영에 성공할 수 없으며 기업의 가치를 제고할 수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함께 회사를 키우지 않았고 고난을 같이 헤쳐오지 않은 그 누구도 잘난 돈만으로 대한항공을 소유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