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5 16:12 (월)
수입차협회, 상근 부회장에 임한규 전 쌍용차 전무 선임
수입차협회, 상근 부회장에 임한규 전 쌍용차 전무 선임
  • 전완수 기자
  • 승인 2020.04.06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한규 신임 상근 부회장./출처=한국수입자동차협회
임한규 신임 상근 부회장./출처=한국수입자동차협회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임한규 전 쌍용자동차 전무를 협회 상근 부회장으로 선임했다고 6일 밝혔다.

신임 임한규 부회장은 지난달 25일 개최된 정기총회를 통해 새로 구성된 이사진과 다음달 18일부터 2년 동안 수입차협회의 직무를 수행한다. 수입차협회는 한국에 자동차를 수입하는 승용차 17개, 상용차 5개 총 22개 회원사로 구성돼 있다.

임 부회장은 미국 미시간대학교 전기공학 학사과정, 웨인주립대학교에서 경영학 석사과정을 수료했다.

1986년 제너럴모터스(GM) 제품 출시 엔지니어로 자동차 업계에 입문했다. 이후 포드자동차와 비스테온, 파커 하니핀, 두산인프라코어, 쌍용차 등을 거쳤다.

협회 관계자는 "임 부회장은 국내·외 자동차 업계를 포함한 다양한 업계에서 오랜 경력을 갖췄다"며 "엔지니어링부터, 사업 개발, 영업, 마케팅까지 아우르는 역량을 갖춰 상근 부회장으로 일할 적임자"라고 소개했다.

임 부회장은 "어려운 시기에 수입차협회의 상근 부회장을 맡게 돼 책임감이 크다"며 "이사진과 함께 회원사의 목소리를 잘 대변해 관련 기관과의 소통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소비자들에게는 차별화하고 폭넓은 선택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