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7 15:43 (수)
중기중앙회, 기업은행과 영세업자 대상 1500억 대출지원
중기중앙회, 기업은행과 영세업자 대상 1500억 대출지원
  • 서재호 기자
  • 승인 2020.04.21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중소기업중앙회
출처=시사브리핑DB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IBK기업은행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중기중앙회는 기업은행에 1000억원을 예치하고, 기업은행은 이를 재원으로 1500억원 규모의 대출을 지원한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노란우산에 가입한 소기업·소상공인은 이날부터 기업은행 각 지점을 통해 문의와 신청이 가능하다.

기업은행은 0.75%포인트 대출금리를 자동 감면해주며 거래기여도와 신용등급에 따라 기업은행 영업점장의 추가 감면도 가능하다. 대출한도는 최대 1억원까지 은행의 여신심사에 따라 결정된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이번 협약을 통한 금융지원이 코로나19로 피해를 겪고 있는 소기업·소상공인의 어려움 극복과 지속성장의 밑거름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기업은행과 상호 긴밀한 협력을 통해 소기업·소상공인 대상의 금융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