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7 17:11 (화)
허덕이는 두산중공업, 1조2천억 추가 수혈
허덕이는 두산중공업, 1조2천억 추가 수혈
  • 서재호 기자
  • 승인 2020.06.02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경영난에 허덕이고 있는 두산중공업에 대해 주채권단이 추가 지원을 결정했다.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 방안을 확정하고, 원활한 정상화 작업을 위해 1조2천억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들 채권단은 코로나19로 인한 자금시장 경색, 국가 기간산업 보호 필요성, 두산그룹이 제출한 재무구조개선계획 등을 고려해 두산중공업에 1조8천억원을 이미 지원한 바 있다.

채권단은 두산중공업에 대한 실사결과 및 재무구조개선계획의 타당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정상화 작업에 필요한 1조2천억원을 추가지원 하기로 결정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향후 재무구조 개선계획 실행에 따라 두산중공업 재무구조가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채권단은 두산그룹 및 두산중공업의 재무구조개선계획을 포함한 정상화 작업 이행 여부를 철저히 점검해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 방안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