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6:23 (금)
한올바이오파마, 노바티스 출신 정승원 대표 영입
한올바이오파마, 노바티스 출신 정승원 대표 영입
  • 전완수 기자
  • 승인 2020.06.0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승원 신임 대표./출처=한올바이오파마
정승원 신임 대표./출처=한올바이오파마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한올바이오파마는 노바티스와 UCB 등 글로벌 제약기업에서 15년간 경력을 쌓은 정승원 대표를 사장급 인재를 영입한다고 4일 밝혔다.

정승원 대표는 한올바이오파마의 미국법인인 HPI의 총괄대표를 맡아 HL036 안구건조증 치료제와 HL161 자가면역질환 치료항체 등 바이오신약 글로벌 임상개발을 가속하고 다국적 제약기업과의 협력 강화를 통한 신규 파이프라인 확보를 위해 힘쓸 계획이다.

신임 정승원 HPI 대표는 연세대 의대를 졸업하고 미국 MIT 경영대학원에서 MBA를 마친 뒤 스위스 제약사 노바티스에서 12년간 일했다.

최근에는 UCB에서 일본과 중국 지역을 대상으로 다양한 의약품의 시장 확장을 주도하는 등 사업개발 및 임상 분야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정승원 HPI 대표는 "한올은 면역질환 영역에서 고통받는 환자에게 큰 공헌을 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바이오신약 파이프라인을 보유한 회사"라며 "특히 HL036은 임상 3-1상을 통해 새로운 안구건조증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