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3 16:27 (월)
“늦으면 집 못살까 불안”....30대, 주택담보대출 1위
“늦으면 집 못살까 불안”....30대, 주택담보대출 1위
  • 서재호 기자
  • 승인 2020.06.28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축적 자산이 부족한 청년층이 하루라도 집을 빨리 사지 않으면 자산 격차가 더 벌어질 것이라는 불안감에 집을 구하기 위해 은행 빚을 내는 속도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2년간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신규 취급액' 자료에 따르면 2018년 6월부터 올해 5월까지 30대의 대출액이 102조7000억원으로 전체(288조1000억원)의 35.7%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40대 86조3000억원, 50대 49조4000억원, 20대 25조1000억원, 60세 이상 24조5000억원 등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연간 기준으로 30대의 경우 2018년 6월부터 2019년 5월까지 총 43조9000억원을 빌렸던 것과 비교하면 최근 1년 대출금은 58조8000억원에 달해 증가 속도가 두드러졌다.

시중은행 전세자금 대출 역시 청년층 비중이 컸다. 최근 2년간 시중은행 전세자금대출 현황을 보면 30대가 30조6000억원으로 전체(71조2000억원)의 43%를 차지했다. 이어 40대 16조1000억원, 20대 15조2000억원 등이었다.

20대의 경우 최근 1년 사이 거의 2배 가까이 전세자금 대출 규모가 늘었다. 2018년 6월부터 2019년 5월까지 20대는 전세자금 대출을 5조9000억원 받았지만, 최근 1년 동안엔ㄴ 9조2000억원을 대출받았다.

장혜영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수십번에 걸쳐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지만 남은 것은 집값 안정이 아닌 청년 부채의 급증”이라며 “투기 세력이 아닌 청년들을 잡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