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5 15:01 (토)
‘토스’發 부정결제 사건...카카오페이, ‘先보상’ 선택
‘토스’發 부정결제 사건...카카오페이, ‘先보상’ 선택
  • 서재호 기자
  • 승인 2020.07.06 0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출처=카카오페이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출처=카카오페이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지난달 금융 플랫폼 토스(Toss) 부정결제 사건이 알려지자 토스 측은 '피해액 전액 환급' 카드를 꺼냈다.

그동안 '피해자 우선 보상'은 전자금융업 사업자 선의에 기댈 수밖에 없었던 업계 분위기 속, 카카오페이가 개인정보 도용 등으로 부정결제 피해를 받은 피해자에게 수사 결과에 앞서 먼저 보상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최근 들어 간편결제 사업을 하는 핀테크 업체(전자금융업자)의 책임을 강화하라는 사회적 요구가 커지는 가운데 카카오페이가 이를 공식 제도화 하는 모양새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5일 카카오페이는 최근 개인정보 도용 등으로 부정결제 피해를 입은 이용자 대상 보다 적극적인 관리 체계 마련안을 내놨다. 이를 위해 별도의 소비자보호 테스크포스(TF)팀 구축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는 사고 발생 시 외부 수사기관 안내·협조 등 피해자 보호를 위해 노력을 기울여 왔지만 원인규명이 쉽지 않고 최종 수사결과 확인 후 보상 등 실질적인 피해자 구제가 이뤄지기까지 시일이 소요돼 왔다.

이에 카카오페이는 다음달부터 개인정보 도용 등 부정결제로 인한 피해 사례가 접수되면 외부 수사기관 의뢰 안내외에도 카카오페이의 자체적인 사고조사 후 선량한 피해자의 경우 보상하고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한 고객 사후 관리를 진행할 계획이다.

카카오페이는 지난 2015년부터 자체 기술로 빅데이터·인공지능(AI) 기반의 이상거래감지시스템(FDS)도 구축해 24시간 365일 사용자 행태 정보의 프로파일링을 분석해서 실시간으로 의심거래, 이상감지를 탐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난달 초에는 핀테크 업계 최초로 금융보안원의 정보보호·개인정보 관리체계(이하 ISMS-P) 통합 인증을 획득했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개인정보 도용 등 부정결제로 인한 선량한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한단계 높은 수준의 이용자 보호 정책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