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0 17:08 (월)
신용카드사 영업점, 5곳 중 2곳 문닫았다
신용카드사 영업점, 5곳 중 2곳 문닫았다
  • 서재호 기자
  • 승인 2020.07.07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픽사베이
출처=픽사베이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비대면 영업 확대 영향으로 지난 2년간 신용카드사 영업점 5곳 중 2곳은 문을 닫은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8개 전업 카드사들(KB국민·롯데·비씨·삼성·신한·우리·하나·현대카드)의 국내 영업점은 206곳으로 집계됐다. 2년 전인 2017년 331곳과 비교하면 38% 감소한 수치다.

같은 기간 카드사 해외 영업점은 13곳으로 2017년(12곳) 대비 1곳 줄어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현대카드가 107곳에서 53곳으로 2년 사이 절반 가까이 영업점을 줄였다. 다음으로 KB국민카드가 70곳에서 39곳으로, 하나카드는 40곳에서 15곳으로 각각 통폐합됐다.

이같은 상황은 카드업계에 모집인 영업이 위축되고 비대면·온라인 영업, 제휴 카드 마케팅이 빠르게 확대되는 변화 양상을 보여준다는 게 관련업계의 중론이다.

또한 카드업계에 모집인 영업이 위축되고 비대면·온라인 영업, 제휴 카드 마케팅이 확대되는 변화된 모습이라고 업계는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과거 카드사 과열 경쟁의 대표적 사례인 '불법 모집' 행태도 찾아보기 힘들게 됐다.

최근 카드사들은 영업비용을 모집인에게 지출하는 대신 가맹업체나 은행과 같은 금융사와 제휴, 포인트·할인, 고금리 적금 콜라보 상품을 판매하거나 간편결제 가입자에게 추가 혜택을 주는 방식으로 가입자들을 유인하고 있다.

관련업계 관계자는 “모집인을 통해 신규 카드 1장을 발급하는 데 평균 14만원 가량 영업비용이 들고 그렇게 확보한 신규 회원을 유지하는 데에 추가로 비용이 든다”며 “영업점 폐쇄는 비용 절감 차원에서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