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8 10:01 (토)
LH 현장은 근로자들 무덤(?)...지난 4년간 안전사고 급증
LH 현장은 근로자들 무덤(?)...지난 4년간 안전사고 급증
  • 서재호 기자
  • 승인 2020.07.16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해마다 LH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로 인한 사상자가 증가하고 있어 LH가 안전불감증에 걸린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희국 의원이 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LH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 사상자는 지난 2016년 259명에서 2019년 312명으로, 최근 4년간 20.4% 증가했다.

2016년~2019년 LH 건설현장의 총 사상자는 1025명으로 연평균 256명이 다치거나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도별 사상자는 2016년 259명(부상 251/사망 8), 2017년 188명(부상 180/사망 8), 2018년 266명(부상 254/사망 12), 2019년 312명(부상 308/사망 4)이다. 매년 평균 248명의 부상자, 8명의 사망자가 발생하는 셈이다.

최근 4년간 안전사고 발생현황./출처=김희국 의원실
최근 4년간 안전사고 발생현황./출처=김희국 의원실

사고 유형별로 살펴보면 추락사고 268건(26%)과 넘어짐 184건(18%), 맞음 136건(13%), 질병 91건(9%), 절단·베임·찔림 84건(8%), 부딪힘 80건(8%), 끼임 78건(8%), 깔림·뒤집힘 28건(3%), 무너짐 14건(1%), 기타 62건(6%) 순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LH의 안전사고 사상자 수는 2011년(232명)과 비교하면 그 증가세가 34.4%에 달한다.

하지만 안전사고의 지속적인 발생과 이에 대한 지적에도 불구하고, LH가 지난 4년간 실시한 안전점검은 2016년 2.8회, 2017년 2.8회, 2018년 3.5회, 2019년 3.9회로 공구당 연간 3~4회에 불과하다.

김희국 의원은 “건설현장에서 안전은 소중한 생명과 직결된 문제”라며 “안전점검을 더욱 강화하고 보다 체계적인 안전교육을 통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