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0 17:08 (월)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 자본 확충...3억달러 규모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 자본 확충...3억달러 규모
  • 서재호 기자
  • 승인 2020.07.31 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시사브리핑DB
출처=시사브리핑DB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홍콩법인에 유상증자를 통해 자본확충을 진행한다.

3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는 자회사인 홍콩법인 'Mirae Asset Securities (HK) Limited'에 3억 달러(약 3853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한다.

해당 금액은 이사회 결의일 전일인 지난 29일 달러-원 환율 1,195.10원을 적용한 금액으로, 유상증자는 주주배정증자 방식으로 시행된다. 신주는 보통주 23억2천500만주를 발행한다.

자금조달 목적은 운영자금 확충으로, 예정 발행가는 주당 154원이며, 1주당 신주배정주식은 0.191주다. 1주당 액면가는 홍콩이 2014년 3월부터 무액면주 제도를 도입해 적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홍콩 법인의 자기자본 규모는 21억4천만 달러(2020년 6월말 기준)에서 24억4천만달러로 늘어나게 된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이번 홍콩법인 증자를 통해 신성장산업 투자 기회를 발굴하고 트레이딩, IB, 브로커리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역량을 강화해 사업 다각화를 통한 안정적 수익 창출을 도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