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3 16:48 (월)
“또 싸우나”...한국타이어 장녀, 조양래 회장 성년후견 신청
“또 싸우나”...한국타이어 장녀, 조양래 회장 성년후견 신청
  • 전완수 기자
  • 승인 2020.07.31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한국테크놀로지그룹
출처=한국테크놀로지그룹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舊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회장(83)의 장녀인 조희경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이사장(54)이 조 회장에 대한 한정후견을 신청했다.

동생인 조현범 사장(48)에게 지분을 전량 매각한 조 회장의 결정이 자발적 의사인지를 객관적으로 판단해 달라는 취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조희경 이사장 측은 지난 30일 서울가정법원에 조 회장에 대한 한정후견 개시 심판을 청구했다.

한정후견은 질병이나 노령 등에 의한 정신적 제약으로 사무를 처리할 능력이 부족한 경우 법원 결정으로 선임된 후견인에게 보호를 받는 제도다.

조희경 이사장 측은 조양래 회장이 지난달 조현범 사장에게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 23.59% 전량을 약 2400억원 가량에 넘긴 부분을 문제 삼았다.

조희경 이사장 측은 “조 회장은 평소 주식을 공익재단 등 사회에 환원하고자 했으며 사후에도 지속 가능한 재단 운영 방안을 고민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조 회장이 가지고 있던 신념이나 생각과 너무 다른 결정이 갑작스럽게 이뤄지는 모습을 보면서 많은 분이 놀라고 당혹스러워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런 결정들이 건강한 정신 상태에서 자발적 의사에 의해 내린 것인지 객관적 판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향후 법원은 다른 가족들을 불러 의견조회 절차를 진행하며 조 회장의 정신건강 상태를 판별하기 위해 병원에 의뢰해 정신감정 절차도 밟는다. 그 결과에 따라 법원은 조 회장에 대해 후견인 지정이 필요한지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딸면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조현범 사장의 지분율이 42.9%로 최대 주주이다.

장남인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 19.32%, 차녀인 조희원 씨 10.82%, 장녀 조 이사장 0.83% 등의 순으로 지분을 보유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