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7 14:22 (일)
한달만에 등장한 윤석열, “민주주의 허울 쓴 독재와 전체주의 배격해야”
한달만에 등장한 윤석열, “민주주의 허울 쓴 독재와 전체주의 배격해야”
  • 이영선 기자
  • 승인 2020.08.03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출처=시사브리핑DB
윤석열 검찰총장./출처=시사브리핑DB

[시사브리핑 이영선 기자]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고 법의 지배를 통한 ‘진짜 민주주의’를 가슴깊이 새겨야 한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3일 오후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우리 헌법의 핵심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는 평등을 무시하고 자유만 중시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검사들에게 당부했다.

이날 윤 총장의 공개 발언은 지난달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이후 약 한 달여 만이다.

윤 총장은 “자유민주주의는 법의 지배를 통해 실현된다”며 “대의제와 다수결 원리에 따라 법이 제정되지만 일단 제정된 법은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적용되고 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또 “특히 부정부패와 권력형 비리는 국민 모두가 잠재적 이해당사자와 피해자라는 점을 명심하고, 어떠한 경우에도 외면하지 않고 당당히 맞서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법집행 권한을 엄정하게 행사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윤 총장은 '불구속 수사 원칙의 철저 준수'와 '공판 중심의 수사구조 개편'을 언급했다.

윤 총장은 “구속이 곧 범죄에 대한 처벌이자 수사의 성과라는 잘못된 인식을 걷어내야 하고, 검찰이 강제수사라는 무기를 이용하여 우월적 지위를 남용해서도 안된다”고 역설했다.

또한 “수사는 소추와 재판의 준비 과정이라는 점을 명심하고 검사실의 업무시스템 역시 공판을 그 중심에 둬야 한다”고 부연했다.

윤 총장은 “국가와 검찰 조직이 여러분의 지위와 장래를 어떻게 보장해 줄 것인지 묻지 말고 여러분이 국민과 국가를 위해 어떻게 일할 것인지 끊임없이 자문하기 바란다”며 ‘우리 모두 힘을 합쳐 국민과 함께 하는 검찰, 대한민국의 국민 검찰을 만들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